티스토리 뷰

'넷플릭스' 톰새시장 공략 중인 토종 ‘비플릭스’ 거듭 성장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비플릭스’가 통합앱 다운로드 5만 건을 돌파했다.

 

제타 미디어는 오늘(6일), 자사가 개발한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비플릭스(BFLIX)’가 통합 앱 다운로드 5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다운로드 중 애플 iOS 비중은 20% 정도로 구글 안드로이드 이용자가 80%를 차지한다. 주요 활성 지표인 평균 시청 시간도 30분 이상을 기록하며 높은 이용자 만족도를 나타내고 있다.

 

비플릭스가 주로 제공하는 작품은 넷플릭스를 비롯한 메이저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의 최신 대작에 비해 인지도나 파급력은 약한 편이다. 하지만 가입 없이도 볼 수 있는 ‘ 무료 영화’라는 점에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좋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특히 그 동안 쉽게 접할 수 없었던 고전 해외 명작과 볼 만한 비주류 영화들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영화 마니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제타미디어는 진성 고객 중심의 질적 성장을 위해 콘텐츠 마케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다운로드 수가 전월 대비 40% 이상 상승하며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비플릭스 메인 화면 캡쳐

 

한편 비플릭스는 고화질 영화 감상에 최적화된 PC웹 버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3월 초 오픈 예정이다. PC를 비롯한 스마트TV로 채널을 확장하여 이용자 접점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제타미디어 김욱 대표는 “2016년은 준비하고 시장 가능성을 시험한 해였다면 2017년은 한 단계 도약하는 해로 콘텐츠 추가 수급을 통한 카테고리 확장과 서비스 향상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플릭스는 수백 편의 영화를 무료로 감상할 수 있는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로 2016년 10월 말 출시됐다. 고전 해외 명작을 비롯 인디 영화 등 비주류, 매니아 영화를 주로 제공하며 메이저 스트리밍 서비스들의 틈새시장 공략에 집중하고 있다.



관련 기사 - 한국경제TV http://sports.news.naver.com/esports/news/read.nhn?oid=215&aid=0000527569

댓글
댓글쓰기 폼